먹튀소식 아오키 먹튀 배짱 【첫 당첨 강제 적특】 누적 500만 잃을 땐 잠자코...

아오키 먹튀 배짱 【첫 당첨 강제 적특】 누적 500만 잃을 땐 잠자코 있더니?

따고 배짱, 정말 많은 놀이터 운영진이 저지르고 있는 만행입니다. 승부 볼 거 다 봐놓고는 결과에 승복하지 않죠. 갖가지 이유를 달며 공정하지 않은 플레이를 했다고 주장합니다. 500만 잃을 땐, 어떤 말도 없더니 100만 따자 태클 걸고 나선 아오키 먹튀 건처럼 말입니다.

양방 사무실 직원들이 활개 치는 다니는 때라고 할지라도 스포츠 승부에 있어서는 기본적인 선이란 게 있기 마련입니다. 배당이 집중 관리되는 빅 리그 경기가 특히 그러한데요. 만약, 빅 리그 경기를 갖고 ‘양방’ 문제를 삼는다면, 그 놀이터는 배당 시스템에 하자가 있다는 걸 스스로 인정하는 꼴이 됩니다.

아오키 먹튀 2경기 예측 당첨금 약 100만 원

아오키 먹튀 운영진이 그러했습니다. 세리에A, MLB 두 경기 조합 건을 두고 양방 트집을 잡은 겁니다. 제보 회원은 이 승부를 위해 55만 원을 걸었고 108만 당첨금을 수령할 기회를 맞이했지만, 운영진의 먹튀 결정으로 이는 무산되고 말았습니다.

운영진은 이 결정에 대해 아무런 문제가 없다는 입장을 내놨습니다. 승부 스타일을 두고 봤을 때 틀림없는 양방 작업자로 보이며, 해외 아이피 이상 접속까지 확인되었으므로 아오키 먹튀 처분은 정당했다는 얘기였죠. 또, 원금은 돌려줬으니 할 도리는 다했다고 말했습니다.

- Advertisement -

이를 들은 아오키 먹튀 피해자는 매우 분노했습니다. 누적 낙첨금이 500만 원 넘게 쌓일 때까지 승부 스타일에 대한 어떠한 지적도 받지 못했다는데요. 게다가 이번 당첨은 가입 후 처음으로 이긴 거라고 설명했습니다.

아오키 먹튀 양방 감지가 되었다는 관리자

굉장히 억울한 사연, 아오키 측은 아오키 먹튀 정당화를 위해 아무 말이나 갖다 붙인 거로 보입니다. 해외 아이피 이상 접속 핑계는 그들이 쓰고 있는 CDN 서비스가 내려 준 아이피를 대충 갖다 붙인 걸 겁니다. 그 서비스는 엔터프라이즈급 사용료를 지불하지 않는 이상 실 유저 아이피를 알려주지 않습니다.

규모가 작은 놀이터에 계신 분들은 위와 같은 일을 자주 겪으실 수 있습니다. 사설 판 대세, 메이저놀이터를 쓰셨으면 좋겠습니다. 아무개 총판이나 어디 게시판 글 제목에 쓰여 있는 메이저를 뜻하는 게 아닙니다. 실제로 덩치가 큰 놀이터를 찾아 쓰시란 얘깁니다.

아오키, 잃을 땐 어떤 말도 없더니 따니까 배짱?

맞습니다. 그들은 회원이 낙첨금 누적 500만 이상 쌓아갈 동안 승부 스타일에 대한 어떠한 지적도 하지 않았습니다. 그러다 회원이 첫 당첨에 성공하자 결과를 승복하지 않았습니다.

해외 아이피 이상 접속은 핑계일 뿐이다?

그렇습니다. 그들이 쓰고 있는 CDN 서비스에선 접속자의 실제 아이피를 내려주지 않기 때문입니다.

아오키 제보 건에 전달된 놀이터 상세 정보는?

아오키 제보 건에 전달된 놀이터 상세 정보 중 접속주소는 ( aokiki2.com ) 입니다. 충전은 ( 경남은행 8006993245039 김기철 ) 을 통해 받았던 걸로 알려졌습니다.

먹튀 100% 보증 사이트

보증놀이터

- Advertisement -이기자 추가 배너

먹튀 기본 가이드

사설 잡학사전

최근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