먹튀소식 비스트 먹튀 적반하장 【조작 후 모르쇠】 280만 보유금, 회원 몰래 모두 녹여...

비스트 먹튀 적반하장 【조작 후 모르쇠】 280만 보유금, 회원 몰래 모두 녹여 …

돈을 빼앗긴 것만 해도 억울하기 그지없는데, 누명까지 쓰면 이는 쉽게 말을 할 수도 없는 상황일 것으로 생각됩니다. 이런 믿기 힘든 상황은 바로 비스트 먹튀 피해자 이야기입니다. 그는 운영자의 조작 행위로 280만 보유금을 터무니없이 잃게 되었습니다.

제보자는 한 총판의 소개로 놀이터 ‘비스트’에 가입하게 되었다고 합니다. 총판은 다름 아닌 단체 채팅방을 운영 중인 팁스터였습니다. 그는 회원들이 진행하는 스포츠 승부에 도움을 주는 대가로 추천 놀이터 이용을 요구하곤 했습니다.

비스트 먹튀 스포츠 다폴 적중 280만 인증

회원은 곧 기존 이용처와 보너스 혜택 조건이 비슷한 것을 확인했고, 그렇다면 이용자 입장에서는 비스트 먹튀 피해에 대한 보장만 차질 없이 이루어진다면, 옮기지 않을 이유가 딱히 없었습니다. 총판은 보장을 약속하고, 자신하며 자신을 믿고 따라도 좋다고 설득했습니다.

그렇게 회원의 놀이터 비스트 이용은 시작되었습니다. 가입 후 충전, 투자까지 물 흐르듯 진행되었고 여러 스포츠 승부 끝에 280만 원 당첨이라는 행운까지 찾아왔습니다. 당첨의 기회를 잡은 회원은, 지난 낙첨금을 모두 만회할 수 있다는 생각에 기뻤습니다. 손실금을 메우고도 일부 수익을 가져갈 수 있는 달콤한 승리였습니다.

- Advertisement -

그런데, 무슨 이유에서인지 갑자기 사용자에게 이상한 일이 일어났습니다. 갑자기 아이디의 비밀번호가 변경된 것이었는데, 이 때문에 회원은 수시간 가량 사이트에 접속할 수가 없었습니다. 비스트 먹튀 아닌지 의심되었지만, 출입조차 되지 않으니 마냥 기다릴 수밖에 없었습니다. 황당한 것은 비밀번호 변경이 끝이 아니었습니다. 오랜 시간 뒤 놀이터에 들어가 보니 더 어처구니없는 일이 회원을 기다리고 있었습니다.

비스트 먹튀 가상 축구 낙첨으로 녹여진 회원의 당첨금

피해자의 보유금이 모두 비어있던 것. 비밀번호가 바뀌어 도저히 접속할 수가 없던 때, 누군가 회원의 보유금 280만 원을 가상 축구 역 배당에 전부 녹여버린 내용을 확인할 수 있었습니다. 비스트 먹튀 저지른 거냐며 따졌지만, 운영진은 모르쇠로 일관했습니다.

그들은 해킹범의 아이피라며 알 수 없는 주소를 건네면서도 보유머니 복구는 절대 불가하다는 입장을 고수했습니다. 그렇지만, 운영진의 주장을 곧이곧대로 믿을 사람이 누가 있을까요? 비스트 먹튀 범인은 관리자일 게 확실합니다. 메이저놀이터 미사용 시에는 이런 황당한 부류의 일도 겪게 되니,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겠습니다.

비스트 측이 직접 조작한 게 맞다고 보는 이유?

환전 계좌를 쉽게 바꿀 수 없는 구조를 가진 사설 업장인데, 외부인이 주인 몰래 굳이 비밀번호까지 바꿔가며 게임할 일은 제로겠습니다. 그러므로 비스트 측이 상황을 조작한 게 맞습니다.

피해 회원만 이 수법에 당한 게 아니다?

그렇습니다. 추가 조사 결과, 제보 회원 외 다른 사람들도 같은 수법으로 당첨금을 빼앗긴 거로 확인됐습니다.

놀이터 ‘비스트’에서 피해를 겪은 회원이 알려온 업장 기타 정보는?

놀이터 ‘비스트’에서 피해를 겪은 회원이 알린 상세 정보 중 ‘접속주소’는 ( bt-2023.com ) 이며, ‘충전’은 ( 1:1 가상계좌 또는 코인 ) 을 통해 진행되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먹튀 100% 보증 사이트

보증놀이터

- Advertisement -이기자 추가 배너

먹튀 기본 가이드

사설 잡학사전

최근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