먹튀소식 그리디 먹튀 드러난 흑심 【290만 당첨】 격차 벌어지자 끝내 충돌

그리디 먹튀 드러난 흑심 【290만 당첨】 격차 벌어지자 끝내 충돌

안타깝게도 많은 사설놀이터는, 토토 서비스를 하려 하기보단 회원의 돈을 당기는 데만 포커스를 맞춰 업장을 운영하곤 합니다. 그리디 먹튀 사고가 보여주듯, 회원이 수익을 내는 걸 극도로 꺼리는 모습을 보입니다. 오로지 잃는 회원만 있어야 도움이 된다고 생각하는 것이죠.

회원은 한 소형 먹튀검증 사이트에서 놀이터 ‘그리디’를 알게 되었습니다. 당시 그리디는, 사이트 한 편에 배너로 소개되고 있었습니다. 그는 나름 활성화된 곳에 배너를 걸어둔 업체를 보고, 그리디 먹튀 안전은 보장되었을 거라 판단했습니다.

그리디 먹튀 깔끔하게 환전 되기도 했음

그러나, 요즘은 위험성 높은 업장도 배너로 홍보하는 곳이 많다는 것을 알고 있었던 그는 일단 소액으로 환전 여부를 확인해보기로 했습니다. 그렇게 마음 졸여가며 이용하다, 토탈 50만 원쯤을 충전했을 때 환전을 신청해보았습니다.

다행히도 95만 원 환전이, 그리디 먹튀 없이 무탈하게 이뤄졌습니다. 이 사건을 계기로 회원은 업장을 크게 신뢰하게 되었습니다. 그래서 본격적으로 승부 금액을 좀 더 키우게 되었습니다. 그 과정에서 한 때는, 놀이터를 상대로 약 100만 원가량 이기는 때가 있기도 했습니다.

- Advertisement -

그리디 먹튀 문제는 회원이 고액 적중에 성공하자 발생했습니다. 연이은 낙첨으로 마이너스였던 걸, 단번에 뒤집는 290만 원 당첨 행운이 찾아오자 운영진은 흑심을 드러냈습니다. 그들은 유선 전화로 회원에게 접근해, 하락 배당을 악이용했다는 것을 인정하라며 윽박질렀습니다.

그리디 먹튀 이후 290만 환전하자 사고 발생

유저는 규정을 어긴 사실이 없으며, 배당이 하락한 거면 떨어진 대로 처리하면 되는 일 아니냐며 차분히 대응했습니다. 하지만 관리자는 그의 태도와는 상반된 태도로, 다짜고짜 소리까지 지르며 인정하지 않았으므로 원금도 지급하지 않겠다고 말하며 전화를 끊어버렸습니다.

방귀 뀐 놈이 성낸다는 말이 딱 맞게, 그리디 먹튀 한 운영진이 되레 화까지 낸 것이죠. 배당은 상황에 따라 하루에도 몇 차례씩 오르내립니다. 이는 보유금을 빼앗는 것을 정당화하고자 늘어놓는 핑계일 뿐, 정당한 이유가 될 수 없습니다. 메이저놀이터 사용했다면, 최소한 변경된 것으로 처리하거나 시스템상 분기 처리를 해놨을 거라 생각되어 아쉬움을 감출 수 없습니다.

그리디 측이 시작부터 먹튀 행위를 저지른 건 아니다?

네 아닙니다. 놀이터를 상대로 회원이 약 100만 원가량 이기는 때도 있었습니다. 환전한 금액이 더 클 때도 있었단 얘깁니다.

운영진은 어떤 핑계로 회원의 돈을 빼앗았나요?

선택 경기의 배당이 게임 시작 전 떨어진 거로 확인됐다면서 이를 악용하는 유저로 몰아갔습니다. 회원이 인정하지 않자 끝내 충전 원금까지 가져갔습니다.

놀이터 ‘그리디’에서 피해를 겪은 회원이 알려온 업장 기타 정보는?

놀이터 ‘그리디’에서 피해를 겪은 회원이 알린 상세 정보 중 ‘주소’는 ( vip-cong1.com ) 이며 충전 계좌는 ( 각 회원별 1:1 가상 계좌 ) 를 안내했었다고 설명했습니다.

먹튀 100% 보증 사이트

보증놀이터

- Advertisement -이기자 추가 배너

먹튀 기본 가이드

사설 잡학사전

최근 댓글